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카밍 시그널
  • 카밍 시그널
    <투리드 루가스> 저/<다니엘 K.엘더> 역/<강형욱> 감수 | 혜다
콘텐츠 상세보기
호킹의 빅 퀘스천에 대한 간결한 대답


호킹의 빅 퀘스천에 대한 간결한 대답

<스티븐 호킹> 저/<배지은> 역 | 까치(까치글방)

출간일
2019-01-21
파일형태
ePub
용량
33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빅 퀘스천의 문제들을 상상력, 의문과 경이, 창의력으로 해결하고
돌파할 것을 제시한, 스티븐 호킹이 전하는 마지막 메시지

과학자로서는 아인슈타인 이후 세속적으로든 학문적으로든 세계적으로 가장 큰 명성을 획득한, 어릴 때의 별명이 아인슈타인이기도 했던 스티븐 호킹은 이 책에서 인류에게 주어진 거대한 질문, 빅 퀘스천에 대한 그의 마지막 대답을 간결하게 우리에게 남기고 76세의 나이로 2018년 3월 세상을 떠났다.
그는 그의 나이 불과 스물한 살에 그에게 5년의 시한부 선고를 내린 루게릭 병의 끔찍한 병세와 맞서 싸우면서 자신의 가족과 학문을 지켰다. 이후에 그는 약간의 얼굴 근육을 이용하여 의사소통을 할 수밖에 없었음에도 계속해서 연구에 몰두했으며, 한편으로 사회적, 인도주의적 문제들에 대해서 지혜와 의견을 내놓았다.
호킹은 호킹 복사, 호킹 온도, 무경계 이론, 정보모순 등의 획기적인 물리학 이론들을 제시했을 뿐만 아니라 과학이 지구가 당면한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었다. 그는 양자이론과 상대성이론의 통합을 시도하는 양자중력이론의 담대한 개척자였다. 나아가서 인간과 인류의 근원적인 문제에 육박하여 빅 퀘스천에 대한 대답을 모색함으로써 과학자의 “좁은” 세계를 넘어섰던 “도전적인 철학자”의 모습을 대중에게 각인시켰다. 이제 우리는 지구의 거대한 도전들?기후 변화, 핵전쟁의 위협 그리고 인공지능의 발전을 포함하여?에 직면하고 있으며, 호킹은 우리의 상상력, 의문과 경이, 창의력으로 이 도전들을 해결하고 돌파할 수 있다고 우리에게 용기를 주고 있다. 한편으로 그는 핵전쟁 문제를 거론하며 최근의 북한 사태에 대해서 참으로 우려하기도 했다.
이 책에서 우리는 호킹이 빅 퀘스천에 대답하는 과정에서 ‘호킹 복사’ 이론을 비롯하여 상대성이론 등의 물리학 이론들을 압축적으로 살펴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지식의 한계를 넘어선 그의 지혜를 살펴볼 수 있다. 그는 학문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인류에게 희망을 선물하고 떠난 거인이었다. 이 책은 30여 개 국가에서 번역 출판 계약이 되었다.

저자소개

블랙홀 증발, 양자우주론 등 현대물리학의 이론을 제시한 물리학자. 1942년 갈릴레오가 세상을 떠난 지 정확하게 300주년이 되는 날에 영국 옥스포드에서 태어났다. 대학교 유니버시티 칼리지와 케임브리지 대학교 트리니티 홀에서 수학과 물리학을 공부했으며, 1963년 루게릭(근위축성 측색경화증)이라는 전신마비의 불치병에 걸려 시한부 인생 을 선고 받았다. 1974년 사상 최연소 왕립학회 회원이 되었고, 1978년 이후 영국 과학자로서는 최고 영예이며, 아이작 뉴턴이 거쳐간 케임브리지 대학 루카시안 석좌 교수를 맡았다.

1985년 폐렴으로 기관지 절개수술을 받아 가슴에 꽂은 파이프를 통해서 호흡을 하고 휠체어에 부착된 고성능 음성합성기를 통해서 대화를 하여야만 했다. 하지만 삶을 어렵게 연장해 가는 속에서도 그는 특이점(特異點) 정리, 블랙홀 증발, 양자우주론(量子宇宙論) 등 현대물리학에 3개의 혁명적 이론을 제시함으로써 뉴턴과 아인슈타인의 뒤를 잇는 천재 물리학자로, 우주의 비밀에 가장 가까이 접근하고 있는 이 시대 최고의 물리학자로 꼽히게 되었다. 그는 과학 대중화에도 많은 기여를 하여 그의 저서 『시간의 역사(A Brief History of Time)』는 40개 국어로 번역되어 1천만 부 이상이 팔렸고, 과학 저술의 역사에서 공전의 성공을 거두었다. 후속작인 『호두껍질 속의 우주(The Universe in A Nutshell)』, 킵 손과의 공저인 『시공의 미래(The Future of Spacetime)』도 좋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호킹 교수는 우주를 지배하는 기본 법칙을 연구해왔는데, 로저 펜로즈와 함께 아인슈타인의 일반 상대성 이론이 시간과 공간이 빅 뱅에서 출발점을 가지고 블랙 홀에서 끝난다는 함축을 가진다는 것을 입증했다. 그 결론은 일반 상대성 이론과 양자론의 통합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양자론은 20세기 전반기에 이루어진 또하나의 중요한 과학적 발전으로, 이러한 통합의 결과 중 하나로 그는 블랙 홀이 완전히 검지 않으며 복사를 방출해서 결국 사라진다는 것을 발견했다. 즉, 블랙홀은 강한 중력을 지녀 주위의 모든 물체를 삼켜버린다는 종래의 학설을 뒤집은 것이다. 그리고 또 다른 가설로 우주가 허시간에 가장자리 또는 경계를 가지지 않는다는 것도 내놓았다.

그는 계속 미시(微視)의 세계를 지배하는 양자역학(量子力學)과 거시(巨視)의 세계인 상대성이론을 하나로 통일하는 통합이론인 ‘양자중력론’ 연구에 몰두하고 있으며, 1990년 9월 휠체어에 탄 채 한국을 방문하여 서울대학 등에서 ‘블랙홀과 아기우주’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기도 하였다. 지은 책으로는 『시간의 역사』(1988), 『시간과 공간에 관하여』(1996, 펜로즈와 공저), 『그림으로 보는 시간의 역사』(1998), 『호두껍질 속의 우주』(2001) 등이 있으며,『나, 스티븐 호킹의 역사 』그 외에도 많은 과학 논문과 저서를 출간한 바 있다.

2018년 3월 14일 자택에서 별세했다.

목차

서문 / 에디 레드메인
서론 / 킵 S. 손

왜 우리는 거대한 질문을 던져야 하는가

1. 신은 존재하는가?
2. 모든 것은 어떻게 시작되었는가?
3. 우주에는 다른 지적 생명체가 존재하는가?
4. 우리는 미래를 예측할 수 있는가?
5. 블랙홀 안에는 무엇이 존재하는가?
6. 시간여행은 가능한가?
7. 우리는 지구에서 살아남을 것인가?
8. 우리는 우주를 식민지로 만들어야 하는가?
9. 인공지능은 우리를 능가할 것인가?
10. 우리는 미래를 어떻게 만들어가야 하는가?

후기 / 루시 호킹
감사의 글
역자 후기
찾아보기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