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비혼의 배신


비혼의 배신

<이연정> 저 | 퀘렌시아

출간일
2018-01-15
파일형태
ePub
용량
10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과연 비혼은 매력적인 대안일까?

각종 통계자료를 종합해보면 대략 여성 10명 중의 3명, 남성 10명 중의 2명이 ‘비혼’에 대해 매우 긍정적이며, 자신 역시 비혼을 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실제 최근 각종 뉴스에 비혼이 많이 등장하고 있으며 홀로 결혼식을 하는 ‘비혼 선언식’도 유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 책은 이 비혼에 대해서 좀 더 집중적으로 파고 들어가고자 한다. 일면 상당히 합리적으로 보이는 ‘비혼’이라는 것이 정말로 합리적일까? 혹은 그 비혼의 인생이 정말로 결혼 생활보다 더 행복할 것인가를 따져보자는 것이다.

이렇게 비혼에 대해서 생각해보고자 하는 것은 비혼을 선언하고 권장하는 논리가 평면적으로는 매우 옳은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 그 논리에는 상당수 허점이 있기 때문이다. 만약 그 논리를 믿고 비혼을 하겠다고 생각한다면, 그에 따른 매우 큰 후회를 할 수도 있다.

우리의 인생은 한 번뿐이다. 그리고 결혼은 인생의 후반부에서 매우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문제라고 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비록 비혼을 선언한다고 하더라도 뭔가 좀 제대로 알고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토록 중요한 문제를 그저 언론에 등장하는 몇몇의 이야기만 듣고 결정하기에는 너무도 어리석은 일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아마도 이러한 비혼의 비합리적인 논리에 관해서 이야기하는 책은 처음으로 접할 것이다. 그간 뉴스와 언론은 늘 새로운 사회적 현상을 소개하기는 하지만, 그것을 자극적인 형식으로 보도하는 경우가 많다. 비혼도 그렇다.

자, 이제 차분하게 비혼에 대해서 함께 생각해보기로 하자. 참고로 이 책은 “결혼은 꼭 해야 한다”는 등의 보수적인 의견을 여러분에게 설득하려고 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실제 나 자신 역시 지금은 이혼했으며, 그 이혼의 즐거움을 누리고 있다. 그러니 필자 역시 비혼에 대해서는 상당히 긍정적인 입장이다.

그러니 이 책이 일방적으로 “비혼은 옳지 않다”는 주장을 할 것이라는 편견은 버려주었으면 한다. 자, 그럼 도대체 비혼은 무엇인지, 그리고 비혼을 했을 때의 먼 미래는 어떻게 펼쳐질 것인지를 함께 알아가 보도록 하자.

목차

■ 프롤로그
과연 비혼은 매력적인 대안일까?

■ 비혼이라고 삶의 질이 저절로 높아지진 않는다
- 비혼은 ‘고독사 1순위’를 예약해 놓은 사람들이다

■ 평생 친구? 상대방도 당신을 그렇게 생각할까?
- 당신을 정말로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 수 있다

■ 혼자 산다고 자신에게 투자할 돈이 많다는 오류
- 삶의 위기에 오히려 더 약할 수 있다

■ 건강은 그 누구도 장담할 수 없는 일이다
- 하다못해 병원 가는 것도 도와줄 사람이 없다

■ ‘혼자 사는 여자’라는 편견은 어쩔 수 없다
- 한평생 불편한 마음으로 살아가야 하는 이유

■ 여행? 레저? 힐링? 그것도 결국 질리고 만다
- 홀로 쓸쓸한 여행길을 떠날 것인가?

■ 외도, 집안 갈등 … 그건 ‘결혼’ 때문이 아니다
- 구더기는 장 때문에 생기는 것이 아니다

■ 젊을 때는 아름다웠던 문신, 비혼의 역설
- 비혼, 나이 들면 홀로 사는 비루한 늙은이다

■ 매번 버림당하는 운명, 슬프지 않은가?
- 참으로 쉽게 버려질 수 있는 애인

■ 결국 진정한 행복은 ‘관계’에서 온다
- 외로움은 독(毒)이다

■ 지혜로운 사람은 포기하지 않고 관리한다
- 부작용이 있더라도 장점을 포기하진 말자

■ 생명, 사랑, 헌신 … 삶의 또 다른 차원이 있다
- 한번 사는 인생, 모르고 가는 것도 아까운 일이다

■ 에필로그
비혼이든 결혼이든, 행복의 총량은 비슷하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