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조선을 발칵 뒤집은 엽기 살인사건


조선을 발칵 뒤집은 엽기 살인사건

<이수광> 저 | 북오션

출간일
2019-02-13
파일형태
PDF
용량
32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1,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동족을 살해하는 유일한 동물, 인간의 잔혹함은 유교사회 조선에도 드러난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살인은 끝없이 재생산되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살인은 모든 인간 사회에서 범죄다. 안정적인 사회집단 유지를 위해 살인자를 사회에서 격리시키고 법으로써 심판하고 형벌을 내린다. 살인자 중에는 ‘사이코패스’ 혹은 ‘소시오패스’처럼 정신질환으로밖에 설명할 수 없는 자도 있다. 그들은 인간으로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이유인 ‘유희’로 살인을 저지른다. 그런 자뿐만 아니라 작당모의, 실수, 굶주림, 원한, 복수 등의 이유로 살인을 저지른 자 또한 교묘한 명분과 위장으로 범죄를 은폐하여 형벌을 피하려 한다.
인간은 동족을 살해하는 유일한 동물이다. ‘저놈을 죽이고 싶다’는 살인충동은 시대를 막론하고 존재했다. 유교사회 조선에도 살인은 있었다. 이 책에는 조선시대에 일어난 엽기적인 살인사건 16가지의 정황과 판결 과정을 다루고 있다. 그 시대에도 복수, 분노, 질투, 탐욕으로 칼을 휘두르기도 하고 굶주림에 못 이겨 인육을 먹기도 하고 실수로 소중한 이를 죽이기도 했다. 어쩌면 복잡한 현대 사회보다 더 적나라하고 처절한 이유로 살인이 일어났다.
조선시대에는 부모를 죽인 자를 죽이는 것을 정당방위로 보았다. 얼마간의 복수기간을 주고 그 기간에 행한 복수는 인정했다. 명분은 또 다른 살인을 만들어냈다. 조선을 발칵 뒤집은 16가지 엽기 살인사건으로 작금의 시대를 다시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

철저한 남존여비와 신분제 사회였던 조선시대의 적나라한 실체
살인충동마저 용인해준 유교적 명분! 그 아래 벌레처럼 살다간 여성과 천민

조선은 남성의 권리나 지위 등을 여성보다 우위에 두어 존중하고 여성을 천시하고, 태생과 동시에 신분이 정해지는 유교사회였다. 당시의 윤리관으로는 자식이 부모를, 노비가 주인을, 고을 백성이 수령을 고소한다는 것은 강상죄(綱常罪)라고 하여 삼강오륜을 어기는 커다란 죄악으로 간주하였다. 남자는 첩을 몇이든 거느릴 수 있었고 여자는 재가조차 허용되지 않았다. 남자는 간부를 현장에서 살해해도 정당방위로 인정받았고 여자는 정조를 지키면 열녀라 칭송받았다. 주인이 종을 죽여도 살인죄가 성립되지 않았는데, 반대로 어떠한 이유에서라도 종이 주인을 죽이면 능지처참을 당했다. ‘목숨을 빼앗은 자는 목숨으로 갚아라’라는 원칙에 왕족과 양반층은 예외였다.
여자 노비의 삶은 가장 처절할 수밖에 없다. 노비 부모에게서 태어난 천민 여성은 13세가량이 되면 주인의 노리개가 되고 본부인의 시기와 질투를 받으며 그야말로 벌레와 같은 삶밖에 선택지가 없다. ‘빽 없고 힘없는’ 사람은 일개 개인의 힘으로는 어쩔 수 없는 불평등에 피를 토하며 절규하다 살인충동에 무릎 꿇고 만다. 어떤 이유로든 살인은 정당화될 수 없다. 하지만 살인사건을 판결해 나가는 과정에서 드러나는 기득권의 논리가 낯설지 않다는 것이 씁쓸할 뿐이다.

저자소개

대한민국 팩션의 대가로 불리는 이수광(李秀光)은 1954년 충북 제천에서 태어났다. 198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바람이여 넋이여」가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제14회 삼성문학상 소설 부문, 미스터리클럽 제2회 독자상, 제10회 한국추리문학 대상을 수상했다.
이수광은 오랫동안 방대한 자료를 섭렵하고 수많은 인터뷰를 하면서 현대를 사는 우리에게 필요한 역사의 지혜를 책으로 보여주는 저술가로 유명하다. 우리나라에서 팩션형 역사서를 최초로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는 작가이다. 특히 추리소설과 역사서를 넘나드는 자유로운 글쓰기와 상상력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대중 역사서를 창조해왔다.
저자는 평소 역사서 외에도 경제 문제, 특히 부자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고 연구하고 있으며 그러한 자신의 관심을 여러 권의 경제경영 저서로 풀어내며 열정적으로 집필을 하고 있다. 장사로 성공한 사람들의 생생한 사례를 통해 현재 장사를 하고 있는 사람이나 새롭게 장사를 시작하려는 사람들이 장사의 의미와 목적을 되새기고 성공하는 장사를 위한 노하우를 전하는 『장사를 잘하는 법(돈 버는 장사의 기술)』을 펴낸 바 있으며 『부자열전』, 『선인들에게 배우는 상술』, 『성공의 본질』, 『흥정의 기술』, 『한국 최초의 100세 기업 두산 그룹 거상 박승직』, 『부의 얼굴 신용』, 『조선부자 16인의 이야기』 등의 경제경영 관련 책들을 저술하기도 했다.

목차

머리말 조선 역사 속의 욕망과 광기와 살인
제1부 모살(謀殺)_음모·모략으로 죽인 살인사건
1장 두 남자 때문에 목이 잘린 여인 - 한성 동부 근비의 옥사
2장 버린 꽃도 아까운 양반 - 조선의 대량 살인사건
3장 형을 죽인 원수인데 오히려 죽임을 당하고 - 금천 한명룡의 옥사
제2부 고살(故殺)_고의로 죽인 살인사건
4장 조선을 공포에 떨게 한 인육살인사건 - 평안도 용천부 금춘의 옥사
5장 무뢰한에게 빼앗긴 가정 - 조선의 가정파괴범
6장 여자가 한을 품으면 오뉴월에 서리가 내린다 - 황주 처녀 김근연
제3부 오살(誤殺)_오해·실수로 죽인 살인사건
7장 아버지가 죽인 세 살의 어린 딸 - 심리하는 재판관도 눈물을 흘린 사건
8장 마누라 셋을 거느린 남자 - 어느 임산부의 죽음
9장 다섯 살짜리 여아를 살해한 미치광이 - 피지도 못한 꽃
제4부 희살(戱殺)_장난·희롱으로 죽인 살인사건
10장 남자가 첩을 두면 부처님도 돌아앉는다 - 신자치의 아내 숙비
11장 조선 최고의 살인마 순화군 - 법 위에 있던 조선의 왕자
12장 아들은 어머니를 죽이고 아버지는 아들을 죽이고 - 김명익 일가 열 명 몰사사건
제5부 복수(復讐)_원수를 갚는 살인사건
13장 피 끓는 복수는 나의 것 - 강진 윤항 사건
14장 이상한 복수와 이상한 재판 - 손가락을 물려 죽은 살인사건
제6부 희이(戱異)_희한하고 이상한 살인사건
15장 정염이 너무 뜨거워 - 음화가 일어나 불에 타 죽은 남녀
16장 살인강도 김대득의 추적조사서 - 곡산 부사 정약용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